조회 수 2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나님의 나라 입성

 

           이승제 (가까운교회, MCnet)

 

 

천국소망

 

예수님을 믿고 신앙생활 열심히 하다가 받는 가지 충격이 있다. 그중 하나는 성경에서 말하는 천국이 내가 알던 천국과 사뭇다르다는 것이다

 

오랜 투병생활하다가 운명을 사람의 소식을 듣게 되면  “지금은 고통없는 천국 가셨다고 위로를 건낸다

살아가다가 너무나 고통스러운 사건을 만나면천국소망바라보며 견디어 내자고 한다

 

과연 천국은 저런 곳인가?

성경에서 말하는 천국은 너무나 달랐다.

 

천국이란 표현은 유대인을 향해 마태복음에 주로 있고 대부분은하나님의 나라라고 표현되어 있다. 유대인들은 하나님이라는 단어를 함부로 입에 올리기를 꺼려했기에 유대인을 향해 복음서인 마태복음엔하나님 나라 완곡하게천국이라고 표현하였고, 다른 복음서에는하나님의 나라라고 표기되어 있다. 천국과 하나님의 나라는 같은 말로 서로 교차사용이 가능하다는 말이다.

 

그렇지만 둘이 같은 것이라 말하기엔 조금 조심스러운 이유가있다. 단어가 주는 뉘앙스가 차이를 만들어 내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나라는 하나님이 소유하시는 나라라는 뜻이다. 하나님이 주인되신 주권적 개념을 말씀하셨는데, 천국은 장소적 개념을 떠올리게 하기에 우리도 모르게 죽어서 가는 혹은 어떤 특정한 장소인 교회 혹은 가정을 작은 천국이라 오해할 있다.

 

 

땅에 임하는 하나님 나라

 

이름과 개념이 어떠하든, 우리가 소망하는 하나님 나라는 죽으면 가는 곳이 아닌가? 한마디로 답하면 아니다. 하나님 나라에 대한 가장 결정적인 오해는 죽어서 가서 떠다니는 영혼이 모여 하나님을 예배하는 이미지로 그리는 것이다. 성경은 분명히 말하고 있다. 하나님 나라는 죽어서 가는 곳이 아니라, 우리에게임재하는 것이다.

 

예수님의 길을 예비하러 세례요한은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 (3:2) 하였고, 예수님께서도 공생애 시작무렵부터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 (4:17) 분명히 말씀하셨다. 더우기 예수님께서 가르쳐주신 주기도에도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옵시며” (6:9) 표현되어 있다. 하나님의 나라는 예수님의 오심으로 땅에 임했으며 (완료), 또한 계속 임하고 있고 (진행), 미래적으로 완전히 임하도록 (미완성) 기도하며 바라는 대상임을 깨닫게 된다. 정리하자면, 하나님 나라는 죽어서가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이 오심으로 가시적으로 시작되어 분명이 우리 곁에 와있는 나라이다.

 

그렇다면 여러가지 의문들이 있다. 하나님 나라가 왔는데 세상은 이리도 엉망인가하나님 나라는 보이지 않는가? 어디에 있는가? 하나님 나라가 임하였음에도 전혀 세상은 변화없고 우리가 꿈꾸며 소망하는 고통없는 나라는 전혀 보이지 않는가? 그렇다면 요한계시록에 표현된 천국의 모습은 무엇인가?라고 질문할 있다.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기

 

많은 사람들이 전도를 받아 예수님을 알게되었다. 개인적으로 복음을 전하든, 초청잔치같은 곳에서 복음을 처음 듣기도 한다. 그때 가장 많이 듣게 되는 표현은예수님을 영접하라는 약간은 생소한 단어일 것이다. 영접이라는 단어는 일상의 용어가 아니다. 왕이나 대통령등 귀인을 받아들일때 사용하는 단어임으로 조금 생소할 있다. 단어가 기독교에서 사용될 , 우리의 마음의 문을 두드리시는 예수님을 마음에 모셔들여 나의 주인이 되어 주시도록 하는 일련의 태도, 과정, 개념이다

 

성경은 예수님을 영접한다는 뜻과 예수님을 믿는 , 아는 , 따르는 것을 동의어로 다룬다. 예수님을 영접한다는 것은 단순한 1회성 기도가 아니라 지속적인 삶의 전환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는 계단 있다면, 그것은 중심의 삶에서 하나님 중심의 삶으로 전환하는 결단의 순간이다. 이는 교회에 출석하는 것과 다르다. 예수님을 믿는다 혹은 영접한다는 뜻은 하나님의 존재를 믿고 이제부터는 그분을 주인으로 삼아 살겠다는 결단인 것이다

 

예수님과 인격적인 관계를 가지고 있지 않다면, 하나님 나라와는 전혀 관계없다. 어떠한 종교활동을 한다고 해도 하나님 나라와는 관계가 없다는 뜻이다. 예수님 당시 바리새인, 서기관들은 종교적 열심은 놀라울 정도였다하나님께서 우리의 생명을 위해 하라고 하신 이상의 것을 만들어 내어 머리부터 발끝까지, 습관에서 문화까지 모두 성경의 원리로 채우려고 했는데 하나님의 나라와는 아주 멀었을 뿐아니라 다른 사람들이 들어가는 하나님 나라의 입구를 막고 있는 사람이라는 평을 받았다얼마나 슬픈 일인가!

 

 

 

하나님 나라의 핵심

 

하나님의 나라는 하나님이 주인되시고, 왕되셔서 다스리는 나라가 하나님의 나라이다. 구약은 이것을하나님이 통치하신다 구현하였고 구약 백성들이 사무엘선지자에게 왕을 요구할때 하나님은 사무엘에게저들이 너를 버린 것이 아니라 나를 버린 이라 분명히 말씀하셨다. 사사시대는 하나님이 왕이신데, 왕으로 인정하지 않고 살았던 이스라엘의 흑역사를 보여주고, 왕이 생긴 이후의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통치를 벗어나 망해갔던 흑역사를 보여주고 있다

 

국가, 조직, 장소에 상관없이 하나님을 왕과 주인으로 인정하지 않는 것은 어떤 종교행위를 하던 하나님 나라와 상관없으며, 반대로 별로 종교색채가 없는데 하나님을 주인으로 인식하고 그분의 뜻에 순종하면 하나님의 나라가 되는 하나님 나라는 신기한 나라이다

 

신약에서 하나님 나라의 등장은회개하라 하나님이 나라가 가까이 왔다. (이미왔다)” 세례요한이 말씀을 선포로 부터 눈에 들어온다. 세례요한이 선포를 하자 사람들이 몰려들었고 메시지를 들은 사람은 어떻게 하는 것이 회개인지 물었다. 누가복음은 회개라는 단어가 익숙하지 않은 이방인, 교회 밖의 사람들을 위해 복음서이다. 성경은 회개가 무엇인지 세례요한의 입술을 통해 자세히 설명해주고 있다

 

회개는 잘못에 눈물흘리고 새로운 삶을 결단하는 기도의 순간만을 말하지 않는다. 물론 회개는 자신의 죄를 깨닫고 하나님앞에 돌아감을 전재로 하는 귀한 일임에 틀림없고, 회개의 눈물은 삶의 터닝포인트일 있다. 그러나 회개는 그것으로 끝나지 않고 오히려 감정적인 것이 아님을 누가복음의 회개에 관한 말을 관찰해보면 분명해진다

 

세례요한은 무엇을 해야하느냐고 묻는 사람들에게 참된 회개를 신학적 용어, 개념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회개는 두벌 옷을 가진자가 없는 자에게 나누는 것이었고, 세리는 정해진 세금 외에 받지 않는 것이었고, 로마 군인은 강포를 행하지 않고 받는 급료에 만족하는 것이었다. 회개는 너무나 구체적이며, 일상적인 일이었다. 물론선행을 하라라는 단순한 의미는 아니다

 

하나님을 주인으로 알게되면, 종교활동만으로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주인이 기뻐하시고 기대하시는 삶의 기준과 형태로 바뀌는 것을 회개라고 분명히 말하고 있다. 회개는 매우 우리의 일상과 관계된 것이다.

 

 

 

하나님 나라에 거하기

 

하나님 나라에 거하는 사람이 하나님나라의 백성이다. 너무도 당연한 말이지만, 우리는 종교인이 것을 하나님 나라 백성이 것으로 오인할때가 많다. 교회에 다니는 , 예수님을 영접한 것으로 하나님 나라 백성이 줄로 얼마든지 착각할 있다. 하나님 나라의 백성은 신분에 맞는 삶의 형태가 나오게 되어 있다.

 

갈라디아서와 로마서는 믿음으로 구원받는다고 말하고, 야고보서는 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믿음이라고 증거하기에 성경이 다르게 이야기한다고 오해하는 사람이 많다. 전혀 그렇지 않다. 로마서도 1장부터 11장까지는 구원이 은혜로 받은 것임을 말하고 있지만, 구원은 하나님의 백성이되는 것으로 결국 12장부터 나오는 삶의 태도의 변화를 강조한다. 예수님을 영접하고 눈물흘리며 찬양하고 종교생활에 묻히지 않길 촉구하고 있는 것이다.

 

하나님 나라에 거한다는 것을 구체적으로 표현해보자. 마음의 태도와 삶속에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지 않은 부분을 바꾸어 나갈 것이다. 로마서 12 1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 현실을 보는 눈과 주변과 세계를 바라보는 관점이 바뀌고 세대를 본받지 않을 용기와 힘을 갖게 한다

 

세리는 당연히 정한 세금을 받아야 하지만, 세대의 거의 대부분의 세리는 정한 것외에 자신의 부수입으로 관세를 고무줄처럼 늘려 받았다. 당시 관습이었다. 누구나 그랬다. 세리라는 직업자체가 그렇다고 여겼다. 그러나 하나님을 만나 하나님이 왕이 되시니, 정해진 세금을 올바로 징수하는 세리가 된다. 그가 아브라함의 자손이요, 구원받은 백성이 되는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은혜로 구원받은 사람인 하나님 나라 백성의 삶이다.

 

 

 

천국은 없는가?

 

그렇다면 우리가 기대하고 소망하던 천국은 없는가?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리실때 함께 달린 강도들이 있다. 강도가 십자가에서 죽으면서 회개하였다. 예수님을 하나님으로 알아본 것이다. 예수님을 그에게오늘 네가 나와 함께 낙원 (파라다이스) 있을 것이다.”라고 하셨다. 낙원은 천국, 하나님 나라와는 다르다. 낙원이 어떤 존재인지는 구체적으로 없으나 영원히 거하는 곳은 분명히 아니다예수께서 내가 너희를 위하여 처소 (모나이, monai ) 예비하러 간다고 하셨다. 이때의 처소가 파라다이스이다. 최종적 안식처가 아니라 여정에서 일시적으로 머무는 곳이다

 

낙원과 천국이 다른 분명한 증거는 예수님께서 직접 하나님 나라가 너희안에 (Among)있다고 말씀하셨고,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도록 기도를 가르치셨을 뿐아니라, 요한계시록의 하늘과 땅이 곳에 임하는 모습을 그리고 있다. 그러므로 낙원은  온전한 하나님 나라가 임하기 이전의 어떤 형태임을 미루어 짐작할 있다.

 

만약 낙원이 천국이라면, 예수님의 재림도 필요 없고, 부활도 필요가 없다. 죽으면 영원한 천국에 가있는데 그런 과정이 필요하겠는가?

 

성경은 분명히 말하고 있다. 예수님께서 부활한 자의 첫열매가 되셨듯 우리도 부활을 하며 우리가 그토록 갈망하는 영원한 나라가 땅에 임하여 나라에서 왕노릇하며 것이다. ( 5:10) 보통사람들에게도 착하게 살아다가 죽어서 보상받을 천국도 소망이 있다면, 성경에 쓰여진 하나님 나라는 부활의 소망과 함께 지금, 여기서 하나님 나라를 살아갈 강력한 소망을 준다.

 

 

어떻게 것인가?

 

얼마전 입양부모로 부터 구타를 당해 어린 생명이 숨을 거두었다. 사람들을 놀라게 것은 입양부모가 놀라울정도로 자신들이 구원받은 크리스천임을 밝히고 있다는 사실이다. 심지어 교리도 알았다. 그들의 부모, 혹은 배경을 이야기할 필요까지는 없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어떻게 그럴 있을까?하는 의문은 계속 남아있다. 단순히 유혹에 넘어간 불륜의 이야기와는 너무 달랐다. 가지 확실한 것은 지식이 우리를 하나님 나라의 자녀로 삼아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사용하는 언어, 활동, 습관까지 기독교화 되었는데, 하나님 나라와 전혀 관계없을 있음을 보여준다. 무서운 사실은 자신은 하나님 나라 백성으로 착각하고 살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것을유사종교 되었다고 한다

 

하나님 나라 백성이 된다고 완벽한 삶을 이루는 것은 아니다. 처음엔 나라에 적응하는 기간을 가질 것이다. 삭개오도 예수님이 집을 떠난뒤 세리라는 직업을 가지고 어떻게 살아갈지 세부항목에서 고민했을 것이다. 어디까지 괜찮고, 어디까지 타협하면 되고하는 직업과 삶속에서 생각하며 실행하는 실제적인 작업이 있었을 것이다. 그것이 바로 신앙과 삶의 연결부분이 된다

 

간호사들을 만나 이야기 나눈적이 있다. 삼교대 근무가운데 자신이 맡은 시간에 아무일도 발생하지 않기를 누구나 바랄 있다. 퇴근이 눈앞에 다가오면 자신이 맡은 환자들의 혈압등을 재고 기록에 남기는데, 자신이 담당한 환자의 조금의 혈압차이로 정시퇴근이 되기도하고 되기도 한다고 한다. 일에 요령이 생긴다. 혈압을 잴때 혈압기의 높이를 살짝 조정함으로 약간의 수치를 조정하고 정시퇴근 있다. 그런 방법으로 눈에 띄지 않게, 범죄수준은 아니게 얼마든지 조절하며 있다. 이렇게 해도 될까요? 안될까요? 목사에게 묻기전에, 간호사라는 직업의 본질은 무엇인가? 돌아보아야 한다. 직업은 우리의 일용할 양식을 채움받는 수단이다. 그러나 간호사라는 직업의 본질이 있다. 본질을 잊지 않는 가운데 일용할 양식을 받아 살아가는 삶을 직업소명이 있다고 표현할 있다. 하나님 나라 백성은 바로 이런 순간에 드러난다

 

 

간호사를 예로 들었지만, 목사, 의사, 변호사, 샐러리맨, 가정주부 모두에게 하나님의 기뻐하시는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며 물으며 사는 삶을거룩한 제사라고 성경은 말하고 있다.

 

그러면 어떻게 살것인가!

 

 

 

참고서적

  • 하나님 나라 복음 (김세윤, 김회권, 정현구)
  • 한국교회가 잃어버린 주기도문 (김형국)
  • 마침내 드러난 하나님 나라 ( 라이트)
  • 하나님 나라와 (신광은)

 

 

*생선 시리즈는생활선교사 시리즈 4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 하나님 나라 입성

2 하나님 나라 백성

3 하나님 나라 생활

4 하나님 나라 공동체 입니다.

 

  • 과는 참고서적, 영상과 토의 주제가 제공됩니다. 소그룹에서 무제한 사용될 있지만 일부 전제, 변경은 소통을 주십시오.
  • 모든 자료 사용은 무료입니다만, 기부를 해주시면 나은 컨텐츠를 개발하는데 도움이 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생선시리즈 1과 하나님 나라 입성 타이터스 2021.02.10 21
50 20191001 MCnet 뉴스레터 N0. 49 file 타이터스 2019.09.30 591
49 20190801 MCnet 뉴스레터 No. 48 file 타이터스 2019.08.01 957
48 20190603 MCnet 뉴스레터 No. 47 file 타이터스 2019.06.03 692
47 20190506 MCnet 뉴스레터 No.46 file 타이터스 2019.05.06 768
46 20190403 MCnet 뉴스레터 No.45 file 타이터스 2019.04.03 403
45 20190306 MCnet 뉴스레터 N0. 44 file 타이터스 2019.03.06 516
44 20190102 MCnet 뉴스레터 No. 43 file 타이터스 2019.01.02 590
43 20181205 MCnet 뉴스레터 No.42 file 타이터스 2018.12.04 503
42 20181105 MCnet 뉴스레터 No.41 file 타이터스 2018.11.05 606
41 20181001 MCnet 뉴스레터 No. 40 file 타이터스 2018.10.01 979
40 20180911 MCnet 뉴스레터 No. 39 file 타이터스 2018.09.11 973
39 20180803 MCnet 뉴스레터 No.38 file 타이터스 2018.08.03 449
38 20180703 MCnet 뉴스레터 No.37 file 타이터스 2018.07.03 985
37 20180601 MCnet 뉴스레터 No.36 file 타이터스 2018.06.01 1106
36 20180502 MCnet 뉴스레터 No.35 file 타이터스 2018.05.02 1000
35 20180305 MCnet 뉴스레터 NO. 34 file 타이터스 2018.03.05 1598
34 20180205 MCnet 뉴스레터 No 33 file 타이터스 2018.02.05 1254
33 20180108 MCnet 뉴스레터 No. 32 file 타이터스 2018.01.08 3405
32 20171201 MCnet 뉴스레터 No. 31 file 타이터스 2017.12.01 1119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